안양지역뉴스/안양

[20161202]안양시-서울성북구, 김중업 건축자산 향유 협약

안양똑따기 2016. 12. 2. 15:06

 

한국 건축업계의 거장 고 김중업 선생(1922∼1988)의 자산 향유를 위해 안양시와 서울시 성북구가 상호협력을 다짐했다.
안양시와 서울 성북구는 지난 12월 1일 안양시청에서 이필운 안양시장과 김영배 성북구청장 등 양시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김중업 건축문화자산에 대한 보존 및 가치 향상을 위해 공동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김중업 건축문화자산 관련 지식과 정보를 교환하고 교육을 공동 추진하는 한편,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초기단계에서부터 적극 협력하게 된다. 아울러 이에 대한 문화예술 축제 등 관련되는 모든 행사에 관계인을 서로 초청할 것도 의견을 같이 했다.
안양시에는 안양예술공원에 김중업 선생이 설계한 옛 제약공장을 리모델링한  ‘김중업 건축박물관’(만안구 안양예술공원로 103번길 4)이 있다. 이 건축물은 김중업 선생이 지난 1959년 지은 제약회사인 유유산업 공장을 시가 매입(2007년), 그의 생애와 작품, 안양사지를 접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해 2014년 3월 개관한 것이다. 그의 초기 작품인 유유산업 공장은 공장건물에 조각 작품을 접목시킨 독특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
서울 성북구에는 징위동에 김중업 선생이 리모델링했던 고택이 있다. 서울시는 보존과 동시에 이를 활용한 마을만들기 사업을 진행 중으로 이 고택은 김중업 특유의 건축미를 느낄 수 있는 흔적이 곳곳에 흘러 보존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날 협약식은 그의 건축물을 소유한 양 기관이 작품의 보전과 공유를 통해 지역문화자산으로서의 활용도를 높이자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이필운 시장은 한국 모더니즘 건축의 거장인 김중업 선생의 문화적 자산 가치는 매우 높다며, 그의 흔적을 보유한 양 기관끼리 자산향유를 위해 보조를 맞춰나갈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